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외국인, 출산 후 韓 국적 취득하면 출산급여 받는다"
등록일2021-05-04

권익위 "국내서 프리랜서 활동하던 외국인, 국적 취득했다면 지원 가능"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내에서 경제활동을 해온 외국인이 출산 이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면 출산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외국인으로 국내에서 자유근로계약자(프리랜서)로 소득 활동을 하며 각종 세금을 내오다가 출산 후 한국 국적을 취득한 A씨가 중앙행심위에 청구한 행정심판에 대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A씨는 한국 국적 취득 후 노동청에 '고용보험 미적용자 출산급여' 지급을 신청했으나 노동청은 A씨가 출산 당시 외국인이었다는 이유로 출산급여 지급을 거부했다.


출산 급여는 고용보험 미적용으로 출산전후 휴가급여를 받지 못하는 출산여성의 모성을 보호하고 생계를 지원하는 취지다. 출산 전 18개월 중 3개월 이상, 출산 당시 소득활동을 하고 있었다면 월 50만원씩 3개월 분인 150만원을 지원받는다.


중앙행심위는 A씨가 출산 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점 등을 고려하면 출산 당시 외국인이었다는 이유만으로 출산급여 지급을 거부한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5/04 09:16 송고

이 정보는 2021-05-0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