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임산부·영아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7월부터 확대
등록일2021-04-01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보건복지부는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인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올해 7월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해 전국 21개 보건소에서 생애 초기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경기 오산시 등 9개 시·구 보건소에서 인력 채용, 교육 등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시범사업은 보편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보건소에 등록햐 임산부 대상 건강평가를 진행한 뒤, 평가 결과에 따라 기본 방문 및 지속방문군으로 분류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기본방문 대상의 경우 간호사가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가정을 방문해 산모의 영양, 운동, 수면 등 건강 상태를 상담하고, 아기 돌보기에 관한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감, 심각한 스트레스 등을 경험해 지속방문 대상으로 분류된 경우 출산 전부터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평균 25∼29회 서비스가 제공된다.


보건소에는 서울대 산학협력단에서 운영하는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한 전담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배치될 예정이다.


특히 복지부는 올해 코로나19로 방문을 꺼리는 가정을 위해 비대면 사업 지침과 교육자료를 발간하고, 기본방문을 위한 지침을 개발해 시범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최종균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보다 많은 엄마와 아이들이 건강한 출발을 시작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단계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viva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4/01 12:00 송고

이 정보는 2021-04-0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