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교육→일→여가' 연령 따른 생애주기가 출산·노후에 부담"
등록일2020-07-22

저출산 대응 인문사회 포럼…"모든 연령서 교육-일-여가 병행해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연령에 따라 아동 청소년기에 교육, 성인기에 노동, 노년기에 여가에 집중하는 '발전주의 생애주기'에서 벗어나는 거시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제적·물질적 안정을 성취해야 한다는 발전주의 가치관 때문에 사교육비 경쟁 등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출산과 노후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김희삼 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보건복지부 주최로 22일 서울 종로구 아동권리보장원에서 '발전주의의 재구성'이란 주제로 열린 저출산 대응을 위한 인문사회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지난해 21조원에 달하는 사교육비 시장 상황을 소개하며 "청년 세대의 정서에 발전주의에서 비롯한 물질주의와 생존적 가치관이 자리 잡고 있다 보니 교육도 '사활을 건 전장'이 됐다"며 "극심한 사교육비 경쟁이 저출산과 노후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복지부가 2011년 발표한 국민인식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 60.2%가 저출산의 주된 원인으로 '자녀 양육비·교육비 부담'을 꼽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007년 발표한 사교육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사교육비로 인해 줄어든 지출 항목으로 '노후대비'가 57.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김 교수는 아동청소년기에 이런 교육환경을 거치고 나면 성인기에는 역량 개발을 할 시간은 부족한 상태에서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노년기에는 생계형 근로를 하거나 은퇴 후 가족의 돌봄에 의존하는 등 질 낮은 노후를 보내는 것이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육→일→여가로 이어지는 발전주의 시대의 단선적 생애주기에서 교육-노동-여가가 병행되는 뉴노멀 시대의 생애주기 삶의 모습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동청소년기에는 자아탐구 및 진로 탐색을 위한 다양한 경험을 하고 놀이를 통한 학습권과 휴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교육뿐 아니라 일과 여가를 병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성인기에는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학습과 여가를, 노년기에는 여가뿐 아니라 학습과 노동을 병행하는 생애주기를 구축하는 것이다.

 

김 교수는 "단선적 생애주기로부터 탈피해 교육과 노동, 여가의 연령 통합적 구조와 이를 위한 사회적 돌봄 지원정책으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7/22 14:00 송고

이 정보는 2020-07-22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