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자동 육아휴직·리더십 교육…'여성고용 우수기업' 비결은
등록일2019-06-19

한경연, 55개 기업 조사…가사도우미 비용 지원 등 이색사례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최근 일부 기업이 자동 육아휴직, 난임 휴가, 여성 리더십 교육 등을 도입하는 등 여성 인재 활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9일 여성 고용 비율이 절반을 넘거나 여성 직원이 많은 55개 기업의 인사·복지 제도를 조사했다면서 대표적인 사례를 소개했다.


이 중에는 난임휴가(3일 유급), 최대 1년 난임 휴직 허용 및 시술비 지원 등 난임 직원들을 위한 제도가 있다.


임신한 직원을 위해 임신 기간에 근로시간을 2시간 줄이되 임금을 보전하거나 임원 전용 주차장을 이용토록 하는 사례도 포함됐다.


출산휴가가 끝나면 자동으로 1년 육아휴직으로 전환하거나 육아휴직을 최대 1년 연장하는 등 육아휴직을 적극 지원하는 기업도 있다.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직원에게 시간제 가사도우미 비용의 절반을 지원하거나 출산 1개월 전엔 출퇴근 시 택시를 이용하도록 교통카드를 주는 제도도 소개됐다.


남성 직원이 육아휴직을 하면 3개월간 통상임금 100%를 보전하면서 권장하는 사례도 있다.


여성 인재를 키우기 위해 일부 기업은 여성 직원들의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별도 리더십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과 생활간 균형을 위한 유연근무제, 퇴근 후 업무 연락 금지, 안식월 제도 등도 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여성 고용을 늘리기 위한 제도가 기업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인센티브 확대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9 11:00 송고

이 정보는 2019-06-19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