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공공장소 수유실·기저귀 교환대, 매일 위생점검 한다
등록일2020-09-28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앞으로 공공장소 등에 설치된 수유실, 기저귀 교환대 등 육아 편의시설에 대해 하루 한 번 이상 위생·안전점검이 이뤄지고 눈에 잘 띄는 곳에 안내 표지판도 설치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장소의 육아 편의 시설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이 같은 내용의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등에 권고했다고 28일 밝혔다.


권익위는 수유실 의무설치 시설인 공공기관 및 대중이용 시설 내 수유실 설치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해당 시설이 없는 기관에는 설치 계획을 내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복지부에 권고했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라 1천㎡ 이상의 공연장과 관람장, 전시장, 국가·지자체 청사 등에는 수유실 등 임산부 휴게시설이 설치돼야 한다.


권익위는 기저귀 교환대 설치 여부 점검 결과를 공공데이터 포털 등에 공개하는 방안도 마련해 행안부에 권고했다.


이와 함께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사용할 수 있게 내부에 관리 점검표를 부착하게 하고 위생과 안전 점검을 강화하도록 했다.


복지부와 행안부 등은 이 같은 제도개선 권고 내용을 내년 9월까지 관련 지침 등에 반영하고 시행할 계획이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28 09:42 송고

이 정보는 2020-09-28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