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작년 합계출산율 0.92명…2년째 OECD서 유일하게 1명 밑돌아(종합)
등록일2020-02-27

4분기 0.85명까지 추락…작년 출생아 30만명 턱걸이 역대 최소

서울 합계출산율 0.72명…세종 1.47명의 절반 수준

작년 혼인 23만9천건·역대 최소…8년 연속 감소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우리나라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지난해 역대 최저인 0.92명까지 추락했다.


합계출산율이 0명대로 떨어진 국가는 2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통틀어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출생·사망통계(잠정)'를 보면 작년 합계출산율은 0.92명으로 떨어졌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한다. 이는 1970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역대 최저치다.


2018년 0.98명으로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1명 아래로 떨어진 뒤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작년 출생아 수도 30만3천100명으로 간신히 30만명대에 턱걸이했다. 전년 32만6천800명보다 2만3천700명(7.3%) 감소해 역시 1970년 통계작성 이후 최소치다.


1970년대만 해도 100만명대였던 출생아 수는 2002년에 40만명대로, 2017년에는 30만명대로 세계에서 유례없는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이같이 출생아 수가 급격히 줄어든 배경에는 결혼의 급격한 감소가 있다.


지난해 혼인건수는 23만9천210건으로 전년보다 1만8천412건 줄었다. 혼인건수는 2011년(32만9천87건) 이후 8년째 감소해 1970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역대 최소로 줄어들었다.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은 2.1명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돈다는 것은 한 세대가 지나면 출생아 수가 지금 낳는 수준의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고령화 속도가 굉장히 빠른데 고령 인구가 급속히 늘고 출생아 수가 급격히 감소하면 고령화 속도가 더 빨라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명 미만으로 떨어진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작년 수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의 평균 1.65명(2017년 기준)을 크게 밑돈다. OECD 국가 중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인 곳은 없다. 가장 낮은 축에 속하는 그리스(1.35명) 이탈리아(1.32명), 스페인(1.31명) 등도 1.3명은 넘는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粗)출생률도 5.9명으로 전년보다 0.5명(7.3%) 줄어들었다.


우리나라의 작년 4분기 합계출산율은 0.85명까지 떨어졌다. 합계출산율은 작년 1분기까지는 1.02명으로, 1명을 웃돌았다가 2분기부터 0.92명으로 내려간 뒤 3분기 0.89명, 4분기 0.85명까지 추락했다.


여성 연령별 출산율을 보면 4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인구 1천명당 출산율은 30대 초반(30∼34세)이 86.3명으로 가장 높았고, 30대 후반(35∼39세)이 45.0명, 20대 후반(25∼29세)이 35.7명으로 뒤를 이었다.


20대 후반의 출산율은 13.0%(5.3명), 30대 초반은 6.0%(5.1명) 금갑한 반면, 40대 초반(40∼44세) 출산율은 9.0%(0.6명) 높아졌다.


10년 전에는 20대 후반 출산율이 30대 후반의 4배에 육박했었지만, 2018년 30대 후반의 출산율이 처음 20대 후반을 넘어선 이후 역전의 정도가 커지고 있다.


평균 출산연령은 33.0세로 전년보다 0.2세 상승했다.


35세 이상 고령 산모의 비중은 33.3%로 전년보다 1.5%포인트 높아졌다.


출산 순위별 출생아 수는 첫째아(-4.6%), 둘째아(-9.3%), 셋째아 이상(-8.9%)이 모두 급감했다.


여아 100명당 남아 수는 105.7명으로 전년보다 0.3명 증가했다.


첫째아의 출생성비는 106.3명으로 전년보다 1.1명 증가한 반면, 둘째아와 셋째아 이상은 각각 105.3명, 103.1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0.5명, 2.9명 감소했다.


셋째아 이상까지 모두 정상범위(103∼107명) 수준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17개 시도 모두 합계출산율이 전년보다 감소한 가운데, 합계출산율이 높은 곳은 세종(1.47명), 전남(1.24명), 제주(1.15명) 순이었다. 반면에 서울(0.72명)이 가장 낮았고 부산(0.83명)이 뒤를 이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2/26 14:59 송고

이 정보는 2020-02-27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