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영양플러스사업'으로 임산부·영유아 영양상태 크게 개선'
등록일2019-05-27

저소득층 대상 사업…빈혈률 50.1%→26.0%, 성장부진 49.5%→21.5%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빈혈이나 저체중을 겪는 저소득층 임산부·영유아에게 '영양플러스사업'을 실시한 결과 대상자들의 영양 상태가 크게 개선됐다고 27일 밝혔다.

 

영양플러스사업은 빈혈,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 불량과 같은 영양 위험요인이 있는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저소득 임산부·영유아에게 보충식품과 함께 영양교육,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전국 252개 보건소에서 영아 3만712명, 유아 2만4천393명, 임신부 8천169명, 출산·수유부 1만8천771명 등 총 8만2천45명에게 이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업 성과를 측정한 결과, 대상자의 빈혈률은 사업 참여 전 50.1%에서 참여 후 26.0%로 24.1%포인트 감소했고, 저체중·저신장 등 성장부진은 참여 전 49.5%에서 참여 후 21.5%로 28.0%포인트 떨어졌다.

 

필수영양소의 권장량 대비 실제 섭취 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영양소 적정섭취(1점 만점) 정도는 0.73점에서 0.83점으로, 영양지식(10점 만점)은 7.87점에서 8.32점으로, 올바른 식생활 실천태도(10점 만점)는 8.29점에서 8.63점으로 증가했다.

 

전반적인 사업만족도(100점 만점)는 92.45점으로 2012년 90.95점을 시작으로 지난 7년간 꾸준히 상승했다.

 

보건당국은 영양플러스사업 대상을 과체중·비만인 영유아·임산부로 확대하기 위해 이들을 위한 온라인 교육과정 3개를 올해 안으로 개발하고 내년에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다문화 가정을 위해 중국어, 베트남어로 온라인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2:00 송고

이 정보는 2019-05-27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