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슈] 햇살론 등 서민금융 정부 출연금 연 1천900억으로 확대 예정
등록일2019-12-24
햇살론 등 서민금융 정부 출연금 연 1천900억으로 확대 예정
- 서민금융상품이 더 어려운 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개편
- 금융위원회, 출연기간 2021∼2025년으로 5년 연장…출연 금융사 전 금융권으로 확대

- 서민금융상품이 더 어려운 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개편
- 금융위원회, 출연기간 2021∼2025년으로 5년 연장…출연 금융사 전 금융권으로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정부의 서민금융 출연 기간이 2025년까지 5년 연장되고 출연 규모도 연간 1천900억원으로 150억원 늘어난다.


출연 금융회사는 기존 상호금융, 저축은행에서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이런 내용을 담아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에 끝나는 서민금융 출연 기간(2016∼2020년)을 5년(2021∼2025년) 연장하기로 했다.


출연 규모는 연 1천750억원에서 연 1천900억원으로 늘어난다.


정부와 매칭해 출연하는 금융사의 출연 규모는 연 2천억원으로 정해졌다.


정부와 금융사는 애초 저신용·저소득자를 지원하는 햇살론 공급을 위해 2016년부터 5년간 각각 8천800억원, 9천억원의 출연금을 내기로 했다. 출연금은 서민 금융상품의 보증 재원으로 이용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사 출연 기간은 금융사들의 연장 요청에 따라 2022년까지로 이미 2년 연장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금융권의 출연 주체도 늘어난다.


기존 상호금융, 저축은행에 은행, 보험사, 여신전문금융회사 등이 추가됐다.


금융당국은 금융사의 가계대출 잔액과 출연요율 등을 고려해 금융권 출연 부담금을 정할 예정이다.


또 출연금을 부담하는 금융사에 보증부 대출 상품의 취급을 허용한다.


금융사가 서민금융 보증부 대출을 취급하면 보증사용 잔액에 비례한 사용료를 내야 한다.


요율은 업권별로 리스크 수준을 고려해 2% 이내에서 차등 적용된다.


금융당국은 아울러 햇살론 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상품이 더 어려운 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개편하고, 중금리 대출시장에서 민간 금융기관의 역할 강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휴면 금융재산 제도도 개편한다.


휴면 금융재산을 '만기·최종거래일로부터 일정 기간 이상 고객의 거래가 없는 금융재산'으로 재정의하고 대상에 기존 휴면예금·보험금 외에 금융투자회사의 투자자 예탁금(10년 경과)을 새롭게 포함했다.

 

휴면 금융재산 원권리자의 반환 청구권은 서민금융진흥원이 영구 보장한다.


서민금융진흥원의 주인 찾아주기 활동 강화, 휴면 금융재산 관리계정과 사업계정 분리 등의 대책도 방안에 담겼다.


금융위는 개정안을 내년 1월 중 입법예고 등을 거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23 12:00 송고

이 정보는 2019-12-2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